[스포츠서울] 슈퍼탤런트 니카 카, 아드리아 해를 녹이는 환상의 라인!

언론보도 | 2019-09-26 19:57


[스포츠서울 글·사진 이주상기자] 슈퍼탤런트 니키 카(18)가 환상적인 뒤태로 아드리아 해를 녹여버렸다. 지난해 프랑스 에펠탑에서 열려 화제를 일으킨 ‘슈퍼탤런트 시즌 11’에서 2위를 차지한 슬로베니아 출신의 니카 카(18)가 최근 자신의 SNS에 섹시만점의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서 니카 카는 자신의 나라인 슬로베니아에 인접한 아드리아 해의 한 해변에서 엉덩이 라인을 강조한 비키니 샷으로 절정의 매력을 과시했다. 
 



니키 카는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슈퍼탤런 시즌 12’에 심사위원으로 참가하는 등 한국과 자신의 나라인 슬로베니아를 오가며 활발하게 모델 활동을 벌이고 있다. 춤과 노래 실력이 뛰어난 니카 카는 한국에서 슈퍼탤런트 출신으로 구성된 걸그룹으로 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니카 카는 178cm 35-24-36의 육감적인 몸매의 소유자다. 지난해 슈퍼탤런트 대회에서 2위로 당선되자 자국의 유력 신문사인 ‘Nedeljski dnevnik’에 수상 소식이 실리는 등 국민적인 관심을 끌었다. 니카 카의 에이전시를 맡고 있는 슈퍼탤런트 조직위원회의 로렌스 최 위원장은 “니카 카는 유럽과 아시아를 오가며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서울 패션위크 등 여러 패션쇼에 모습을 나타낼 계획이다. 한국말이 익숙해지면 걸그룹 멤버로 활동하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니카 카는 시즌 11에서 2위를 차지한 후 “방탄소년단 등 한국의 K팝을 사랑한다. 한국에서 활동하는 것이 목표다”라며 한국에서의 활동에 적극성을 보였다. 올해 초 고등학교를 졸업한 니키 카는 영어와 프랑스어 등 5개 국어에 능통한 재원이다.  

원문보기: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784362#csidx76d7211ced5a00486a70fc0cabd517b